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HOME


제목, 이미지, 이미지설명, 내용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작성자 김명화 등록일 2023.06.27
119 소방대원 분들께 너무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자 이제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어떻게 고마움을 전해야 될까 생각하다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작년 코로나로 인해 저는  부산에 자가격리 중이었고,  어머니는(림프암 치료중) 통영에 계서서  어떻게 해야 될지 몰라 발만 동동 거리다 119에 전화를 하게 되었고, 전화를 받으신 대원 분께서는 저에게 상세하게 설명 하시고 병원에 다녀오시며 약국까지 들러 집으로 귀가 하시게 되었습니다. 며칠 후 다시 119에 전화를 하게 되었고, 코로나 진단을 받으셔서 여러 병원을 확인후 입원을 하게 되셨습니다. 119대원 분들과 보건소 직원분께서 병원을 알아봐 주셨고, 저에게 안심을 할수 있게 설명을 잘 해주셨습니다. 
올해 늦은 저녁 119 대원분이라고 전화를 받게 되었습니다. 지금 통영으로 내려 오셔야 한다는 말에 순간 멍했습니다. 알겠다고 하고 부산에서 택시를 타고 급하게 내려 가게 되었습니다. 중간중간 119대원분께서 상황을 설명해 주셨고, 통영에서는 안된다는 판단에 진주 대학병원으로 이송을 한다고 하셨습니다. 저희 어머니께서 위급한 판단을 하신 대원분께서는 저와 통화로 위치 설명과 어머니의 상태를 이야기 했습니다. 진주에서 진료를 안된다는 판단을 하고 제가 진주 도착후 택시로 어머니를 이송하겠다고 이야기를하고 내려가는길이였습니다.(어떻게 해야되는지 머리가 정지가 된 상태..)대원분께서 부산까지 이송을 해주시겠다고 연락을 주셨고, 중간지점에서 저를 픽업해 주셨습니다. 저는 만난 대원분들은 괜찮으시니 너무 걱정하시지 마시라며, 이송 내내 어머니를 체크하시고, 저에는 안정할수 있도록 해주셨습니다. 너무 든든하고 감사했습니다. 병원 응급실에 도착후에도 저를 안심 시켜주시고 가셨습니다. 당일 너무 당황해서 대원분들에게 감사함은 어떻게 전하지 못했습니다. 이렇게 늦게 감사함을 전해게 되서 죄송합니다. 밤낮 없이 고생하시는 119 대원 여러분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 항상 든든하게 저희 곁에서 있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너무너무 고맙습니다. 


첨부파일

전체답변수총 1개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하며 욕설, 상업적인 내용, 특정사안을 비방하는 내용 등은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통영소방서2023.07.18

    안녕하십니까

    저희 통영소방서 홈페이지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어머니께서 입원을 하시게 되어서  다행입니다.

    감사의 글은 통영소방서 직원들에게 전달하였습니다.

    통영소방서 전 직원은 먼저 다가가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항상 안전하고 행복한 나날 보내시길 바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