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남해소방서

Namhae Fire Station

군민 여러분의 어려움이 있는 곳이면 언제 어디서나 "24시간 잠들지 않는 안전의 파수꾼"으로 119는 항상 여러분 곁에 있겠습니다. 경상남도 남해소방서입니다.

비주얼이미지

HOME


제목, 이미지, 이미지설명, 내용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도서소개 - 별것 아닌 선의
작성자 김기욱 등록일 2022.05.12
[별것 아닌 선의]
저자 : 이소영
출판 : 에크로스

「 가진 자들이 얼마나 더 소유했는지에 분개하지 않는 나는, 덜 가진 이들이 나만큼이나마 가질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무얼 어떻게 할까 하는 고민을 놓지 않으려 한다. 말하자면 그건 '만족한 자'의 윤리적 책무가 아닐까. 이를 저버리는 순간 나는 물욕 없음을 내세우며 안빈낙도 운운하는 배부른 한 사람에 지나지 않을 테니 말이다.< "별것 아닌 선의" 중에서. 이소영. 에크로스>

-------------------------------------
「 빈곤과 부조리를 미담으로 덮으려는 사회가 문제적이란데에 동의한다. '신사와 노숙인'으로 대비되는 이미지가 자칫 후자를 온정에 감사해야 할 수혜자로 박제화할 수 있음도, 아름다운 한순간을 이렇게나 많이 기억하며, 우리가 어제와 다음 날의 서울역은 마치 없는 것인 양 착각할 가능성도, 문제의 원인을 치열하게 파고들어 투쟁해야 할 사안에서 약자를 동정하는 데 그치게 만드는 '분노 없는 연민'은, 문제의 원인으로 악인을 지목하고 그에게 분노를 터뜨림으로써 손쉽게 정의감을 얻는 '연민 없는 분노와 동전의 양면을 이룰 것이다. 그럼에도 난 이 '미담'에 냉소할 수 없었다. 선의가 하나 더해진 세상이 그것마저 제해진 세상에 비해 그 크기만큼은 나을 거라 생각해서다. 설령 이를 통해 부당하게 가진 자들이 회개하거나 너무 많이 가진 자들이 호주머니를 열거나 서울역 노숙인을 향한 시민들의 시선이 당장 바뀌는 것은 아닐지라도 찰나의 선의는 그 자체로 귀하며, 없는 것보다 있는 것이 낫다. < "별것 아닌 선의" 중에서. 이소영. 에크로스>
--------------------------------------
때론 뉴스를 보면 작은 선의의 행동이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 비난의 화살을 맞는 경우를 본다. 그와 반대로 선의의 행동이 '아직도 우리사회는 따뜻한 사람이 많구나'하고 되네이게끔하는 분들도 계시다. 
그러나 사실 우리는 별 상관하지 않는다. 잠시 입에 올리거나, 머리위에 쉼표를 두고 머무르게 한 후 이내 사라져 버린다. 
어쩌면 우리는 이 사회에 너무 길들어져 나의 생산물(물욕)에 관심을 둔 나머지 타인의 선의에 냉소를 보내고, 타인의 불의에 당연함으로 가장된 인정이 난무한 것은 아닐까? 
이 책을 보면 그동안 잊고 지냈거나 잊혀져 간 아주 사소한 일들이 고민거리로 다가온다. 
내가 가진 것이 무엇이든 만족하면 그만인 것이고, 내 가진 것(사물이든, 정신이든, 행동이든)을 작지만 건낼 수 있는 여유가 필요하지 않을까 되묻고 있는 듯 하다. 










첨부파일